Right Panel
관리자>외모>위젯>Right side panel area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Use Right Panel
[설정하기]
Quick Menu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Use Right Quick Menu
[설정하기]
네이버 톡톡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Quick Menu - Naver Talk ID
[설정하기]
카카오 플러스 친구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Quick Menu - Kakao Plus Friend ID
[설정하기]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한줄묵상 :

오직 사랑 안에서 참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 (엡 4:15)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요 13:34)
내가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의 사랑 안에 거하는 것같이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거하리라 (요 15:10) – 인간의 사랑이 아닌 “내 사랑”이다.
내 계명은 곧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하는 이것이니라 (요 15:12)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명함은 너희로 서로 사랑하게 하려 함이로라 (요 15:17) – 예수의 사랑은 사랑하게 만들어주는 사랑이다…
너희 모든 일을 사랑으로 행하라 (고전 16:14) – 방언도 예언도 구제도 봉사도 선교도 설교도 사랑이 없으면 헛것이다.
우리가 알거니와 무릇 율법이 말하는 바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 말하는 것이니 이는 모든 입을 막고 온 세상으로 하나님의 심판 아래에 있게 하려 함이라 (롬 3:19)
계명(율법)은 곧 사랑이요. 그 사랑이 하나님의 심판의 기준이다. (마 7:21, 롬 3:19, 롬 13:10)
하나님 앞에선 우연이란 없다. 우연은 필연의 시작이다. 모든 사람들은 내게 사랑하게 하시기 위한 존재… 나는 그들을 아픔과 고통으로 사랑하기 위한 존재이기에…
하나님의 형상(사랑)에서 빗나간 타락한 인간의 상처는 사랑을 받을 때 치유되지 않고, 오직 인간의 근본인 예수의 사랑을 온전히 이룰 때 치유된다. 이것이 그 형상의 회복이다.
내게 주신 소원이 이루어질 것을 바라보는 것은 신념이고, 그 소원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이 이뤄질 것을 바라보는 것이 믿음이다.. 세상에는 이것을 혼동하는 이들이 많다.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이 말은 단순히 자신을 들어내지 말라는 말이 아니다. 자신을 위한 의도의 거짓 사랑을 하지 말라는 뜻이다.
제목나와 닮은 너의 얼굴...2019-12-23 21:29:54
작성자 Level 10

얼마전에 발견하게 되었다.

23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알게 되다니...

얼굴 왼쪽에 나 있는 보조개...

​이것을 발견하기 전에는 목소리 톤과 열굴 모양이 스물여섯 때와는 다르기에 긴가민가 했었다.

아직은 창조주의 손을 잡지 않고 있는 사람이, 내가 애칭으로 불러주던 성경에 그 이름을

개인방송채널과 SNS에서 자신의 닉네임으로 사용하고 있고, 나만이 알아볼 수 있는 표현을 쓰고 있다.

하지만, 나이와 그 닉네임만으로는 ​양쪽이 같은 사람인지.? 내가 불러주던 애칭의 그 주인공인지.? 확신할 수 없었다.

그런데, SNS에 올라와 있는 사진을 보다가 문뜩 23년전 동호회 오프라인 모임에서 찍은 단체 사진을 스캔해서

편집확대 해놓은 사진이 생각나서 양쪽을 비교해 보았다.


그 결과, 확대한 사진이 너무 깨져서 정확한 비교가 어려웠고, 지금은 병색이 있는듯 얼굴이 많이 야위었지만,

결과에 공통점은, 반듯하고 높은 이마와 또렷하고 큰 눈... 그리고... 그 때 발견한 것, 왼쪽 얼굴에 보조개...


그리고, 나만이 알아 들었던 말... "i will follow him..."...


그런데. 기억하고 있을까.? 내 얼굴에도 같은 위치에 보조개가 있다는거...

내가 분명 신호와 힌트임을 느끼면서도 선뜻 반가이 내색하지 못하는 이유는... 막연한 두려움 때문이기도 하지만,

점점 약해지고 있는 내 건강 때문이다...


약 한달전에 꾸었던 꿈속에 나의 그 절규처럼,,. 내 마음이 너를 놓은적이 없었나보다...

저 모든것이 나의 그 절규에 대한 응답인지.? 내가 어찌해야 하는지.?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오늘의 묵상

제휴 광고

하늘편지 받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