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ght Panel
관리자>외모>위젯>Right side panel area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Use Right Panel
[설정하기]
Quick Menu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Use Right Quick Menu
[설정하기]
네이버 톡톡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Quick Menu - Naver Talk ID
[설정하기]
카카오 플러스 친구
설정: 관리자>외모>Theme Options>
Sidebars>Quick Menu - Kakao Plus Friend ID
[설정하기]
하늘선율-CCM
Home / 하늘선율-CCM

한줄묵상 :

오직 사랑 안에서 참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 (엡 4:15)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요 13:34)
내가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의 사랑 안에 거하는 것같이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거하리라 (요 15:10) – 인간의 사랑이 아닌 “내 사랑”이다.
내 계명은 곧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하는 이것이니라 (요 15:12)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명함은 너희로 서로 사랑하게 하려 함이로라 (요 15:17) – 예수의 사랑은 사랑하게 만들어주는 사랑이다…
너희 모든 일을 사랑으로 행하라 (고전 16:14) – 방언도 예언도 구제도 봉사도 선교도 설교도 사랑이 없으면 헛것이다.
우리가 알거니와 무릇 율법이 말하는 바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 말하는 것이니 이는 모든 입을 막고 온 세상으로 하나님의 심판 아래에 있게 하려 함이라 (롬 3:19)
계명(율법)은 곧 사랑이요. 그 사랑이 하나님의 심판의 기준이다. (마 7:21, 롬 3:19, 롬 13:10)
하나님 앞에선 우연이란 없다. 우연은 필연의 시작이다. 모든 사람들은 내게 사랑하게 하시기 위한 존재… 나는 그들을 아픔과 고통으로 사랑하기 위한 존재이기에…
하나님의 형상(사랑)에서 빗나간 타락한 인간의 상처는 사랑을 받을 때 치유되지 않고, 오직 인간의 근본인 예수의 사랑을 온전히 이룰 때 치유된다. 이것이 그 형상의 회복이다.
내게 주신 소원이 이루어질 것을 바라보는 것은 신념이고, 그 소원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이 이뤄질 것을 바라보는 것이 믿음이다.. 세상에는 이것을 혼동하는 이들이 많다.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이 말은 단순히 자신을 들어내지 말라는 말이 아니다. 자신을 위한 의도의 거짓 사랑을 하지 말라는 뜻이다.
글보기
Judy Collins - Amazing Grace
Level 10   조회수 190
2014-08-17 06:14:27

1.
amazing grace! how sweet the sound.
that saved a wretch like me!

I once was lost, but now am found.
was blind but now I see.

2.
'twas grace that taught my heart to fear.
and grace my fears relieved:

how precious did that grace appear
the hour I first believed!

3.
through many dangers, toils and snares
I have already come;

'Tis grace has brought me safe thus far,
and grace will lead me home.

4.
the Lord has promised good to me.
his word my hope secures;

he will my sheild and portion be
as long as life endures.

5.
yes, when this flesh and heart shall fail,
and mortal life shall cease,

I shall possess within the veil
a life of joy and peace.

6.
when I've been there ten thousand years,
bright shining as the sun,

I've no less days to sing God's praise
than when I first begun.
 
-----------------------------------

그 분은, 내가 그 분을 전혀 모르고 있을 때,
어느 주일아침 동내 교회의 차임벨 소리로..
그리고 쥬디콜린스의 이 노래로 내게 오셨다..
 
네다섯살 때로 기억한다. 성북구 길음동에서 살 때다.
아침에 일어나서 아무도 없는 방에 혼자 보행기에 앉아 있었는데,
아주 먼 허공에서 처음 듣는 느린 음악소리가 들려왔다.
 
그 소리를 들으면서 혼자 이런 생각을 했다.
"어? 저 소리는 어디서 나오는 소리지? 좋네.."
그러고나서 약 8년후, 그 소리는 교회에서 예베를 알리는 차임벨 소리였음을 알게 됐다.
새벽이나 오후가 아닌 아침에 들었기에 주일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일곱~여덟살 먹었을 때,
어느날 식구들이 모여 tv를 보면서 저녁을 먹고 있는데,
TBC의 방송 사고인지, 아니면 FM주파수와 혼신 되는 문제가 있었는지,
오락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내용과는 젼혀 다른 소리가 이중으로 났다.
해서 유심히 들어보니까, 바로 이 노래를 외국 여가수가 부르는 소리었다...

그 때, 이 노래를 처음 들었었는데.. 곡이 다 끝나도록 이중으로 소리가 났었다.
어린 나이였고, 예수님을 전혀 알지도 못했던 때였는데
가슴속에 그리도 오래 남아 있었던 기억이 있다..
 
나는 이렇게 고백한다.
내 어린 날들, 예수는 나를 부르신 것이 아니라 그렇게 내게 오셨다고...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오늘의 묵상

제휴 광고

하늘편지 받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