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 가는 그루터기
Home / 쉬어 가는 그루터기
글보기
Re..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Level 10   조회수 2092
2013-03-08 02:42:29
제가 윗글에서 제시한 예수님의 말씀과 사도바울과 사도도마의 저 말씀은 왜 커맨트를 안하시죠.?
저 말씀도 오역입니까.? 그럼 님이 성경에서 믿는다 하는건 어떤겁니까.?

하나님의 아들로써의 예수님을 믿는다 하셨습니까.?
 
한가지 질문을 드리지요.
유대교 지도자들이 예수님을 왜 죽이려고 했으며, 그래서 붙인 죄목이 무엇인가요.?
그건 예수님 스스로 하나님과 자신을 동일하다고 표현한 "아버지"란 표현 때문입니다.
곧 신성모독이 그들이 예수님께 붙인 죄목입니다.

하나님과 하나님의 아들관 다르다고요.?

유대인들이 그렇게만 봤다면 예수님을 죽였을까요.?
구약성경에도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구절이 여러군데 있다는걸 누구보다 잘 아는이들이 유대인들입니다.
 
사 9:6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의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의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 
사 63:16 주는 우리 아버지시라 아브라함은 우리를 모르고 이스라엘은 우리를 인정하지 아니할지라도 여호와여, 주는 우리의 아버지시라 옛날부터 주의 이름을 우리의 구속자라 하셨거늘 
사 64:8 그러나 여호와여, 이제 주는 우리 아버지시니이다 우리는 진흙이요 주는 토기장이시니 우리는 다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이니이다 

 
그런데도 아버지라 불렸다해서 신성모독으로 죄목을 붙인것은 예수님의 말을 스스로 "나는 하나님과 동일하다"는
뜻으로 인식했기 때문에 붙인 죄목이란 겁니다.
 
이사야는 B.C 730년대 사람입니다. 플라톤는 300년이나 늦게 태어난 B,C 300년대의 사람이고요.
 
사 9:6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의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의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 
 
그런데, 이사야 선지자가 예수님에 대해 예언하는 이 구절 보이십니까.?
기원전 730년대의 사람이 3~4백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의 사상과 말을 인용할 수 있습니까.?
구약에서도 예수님이 바로 그 하나님이시요 바로 그 아버지시라고 선언합니다.
설마 이 말씀까지 오역이라 말씀 하진 안겠죠.
만약 이 말씀까지 오역이라 치부한다면, 님이 갖고 있는 신앙이란거 근본부터 잘못 된 겁니다.
 
명심하십시요. 의로우신 하나님이 자신의 의를 부인해야 죄인인 우리가 살 수 있습니다.
자신의 의를 부인하신 그 일이 하나님 스스로 지구상에 오셔서 죄인으로 죽으신겁니다.
그게 대속의 역사이고요.
그래서 사도바울은 예수님과 십자가는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한 하나님의 지혜라 말씀한겁니다.
 
성령의 역사도 없이 서프너치도 안되는 한낫 인간이 써놓은 책만 보고 성경까지도 부인하는 죄는 짓지 마십시요.

님의 글은 성령 하나님의 깨달음도 그 역사도 없는.
타인의 맒만 따라하는 인간의 모순과 궤변입니다.
 
인간의 책만 보지마시고, 기도로 진리의 영이신 성령의 역사를 구하십시요.
그것이 하나님을 알아가는 순서입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을 끝으로 적겠습니다.
 
요 14:9 예수께서 이르시되 빌립아 내가 이렇게 오래 너희와 함께 있으되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어찌하여 아버지를 보이라 하느냐 
댓글

오늘의 묵상

제휴 광고

하늘편지 받기 신청